언론보도

홈플러스 비상식적 갑질 감사행위 '논란'

  • 관리자 (doongi11)
  • 2019-03-07 20:38:00
  • hit340
  • vote1
  • 125.190.39.95

홈플러스 비상식적 갑질 감사행위 '논란'

4시간 30분 불법 감금 '화장실도 못가' VS 2시간 40분 정상적 감사 '강압 없었다'

김성태 기자 | kst@newsprime.co.kr | 2019.03.06 18:42:08

 

▲전국홈플러스노동조합 간부 10여명은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 앞에서 6일 오후 집회를 열고 강압적 감사에 대한 대표이사 사과와 재발방지책에 대한 공식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 전국홈플러스노동조합

 

[프라임경제] 홈플러스 사측의 비상식적 갑질 감사에 대해 피해 당자자와 홈플러스 노동조합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사측이 해당직원을 4시간 30분가량 불법 감금한 채 강압적 자세로 심문을 하며 '화장실 이용 금지와 물 섭취 등을 못하게 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비난을 사고 있다.

사측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지난 2017년 홈플러스 동광주점 한 직원의 제보로 시작된다. 부점장 A씨의 가족이 에어컨(250만원)을 구매한 후 반품을 한 행위가 불법행위(가매출)이며 사내규정을 위반했다는 것.

지난 2002년에 홈플러스에 입사해 현재 동광주점 부지점장으로 근무 중인 A(51)씨는 "지난 2017년 11월29일 동광주점에 일하면서 저녁 식사 중에 본사 감사팀 직원에게 면담 호출을 받아 4시간 이상 불법 감금 상태에서 협박성 감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감사팀원은 동광주점 교육장에서 창문을 가린 상태에서 정확한 증거도 없이 '250만원 상당의 가전제품 카드매출과 취소 과정의 비위와 불법행위를 시인하라'며 화장실 이용 금지와 물 섭취 등을 못하게 했다"고 말했다.

A씨는 "당시 감사팀원에게 일반적인 상품구매과정과 정상적인 반품이다고 소명했지만, 규정 위반 행위를 인정하라는 감사팀과 동광주점장의 강요를 받았다"면서 "이후에도 감사팀은 주변 동료들에게 협박성 유도심문과 함께 11월과 12월 초 두 차례의 협박성 통화로 압박했다"고 밝혔다.

이후 홈플러스 감사본부는 지난해 2월 '감사행위가 정당하다'며 A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키로 결정한다.

이에 대해  A씨의  부인이 회사 쪽에 내용증명을 통해 △홈플러스 대표이사 명의의 재발방지 답변서 △강압적인 감금 조사 인정과 명예회복, 직원들 앞에서 공개사과 등을 주장하자, 사측 감사본부장이 지난해 3월 A씨를  만나 유감표명했다.

그러나 A씨는  당시 유감 표명에 대해 "강압적인 감금조사 등 위법사항은 인정하지만 사과도 하지 않은 채 그냥 없었던 일로 하자며 침묵을 강요했다"며 "부인이 2차 내용증명을 보내 대표이사 답변서와 공개사과를 요청하자 감사본부장이 '불법감금 및 위법사실이 없다'는 서신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에 '불법 감금' 혐의로 회사를 경찰에 고소했으며 광주지검에 송치돼 이달 4일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에 대해 이 차장은 변호인을 통해 고검에 항고를 한 상태다.

전국홈플러스노동조합도 이 차장의 '강압적인 감사'를 놓고 1000여명의 노조원과 지인들이 서명한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하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노조는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 앞에서 지난 5일 1인 시위에 이어 6일 오후에는 노조간부 10여명이 집회를 열고 사 쪽에 △근거 없는 강압적 감사에 대한 대표이사 사과 △재발방지책에 대한 공식입장 표명 △피해 당사자에 대한 정신적 물질적 배상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 PR팀 B팀장은 "강압적인 협박 감사를 벌인 사실이 없으며, 시간도 4시간 30분이 아닌 2시간 40분 정도이다"고 해명했다.

그는 "약 2시간 40분이 소요된 감사의 전 과정이 녹음이 돼 있으며, 광주 북부서에 녹취록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녹취록을 보면 '화장실 이용 금지와 물 섭취 등을 못하게 했다'는 A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름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당사자는 사측의 주장을 뒤집을 수 있는 또 다른 녹취록이 준비 돼 있다고 맞서고 있다. 그는 "사측이 사실을 인정하는 듯 한 발언 내용 등을 포함한 다량의 증거들이 있다"며 항고심에서의 승소를 자신했다.

검찰의 불기소 처분에 당사자와 변호인이 광주고검에 '항고'하면서 홈플로스의 '감사 행위'가 어떤 판단을 받을지도 주목된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