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플러스 노조 "동광주점 노동자 불법 강압감사 인정하라"

  • 관리자 (doongi11)
  • 2019-03-07 20:43:00
  • hit149
  • vote0
  • 125.190.39.95
 
홈플러스가 불법적인 강압 감사로 노동자의 인권을 유린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노총 전국홈플러스노동조합은 7일 성명을 내고 "홈플러스는 강압적인 감금 조사를 인정하고 피해자의 명예회복이 될 수 있도록 대표이사의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2017년 11월 홈플러스 동광주점에서 근무하던 A(51)차장은 본사 감사팀의 한 관계자로부터 면담 호출을 받아 4시간 이상 불법 감금 상태에서 협박성 감사를 받은 것은 명백한 인권유린 행위이며 직장갑질이자 불법행위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본사 감사팀 관계자가 A차장에게 250만원 상당의 가전제품 카드매출 취소 과정의 비위와 불법 행위를 시인하라며 장시간 화장실 이용 금지와 물 섭취 등을 못하게 하고 창문을 가린 상태에서 정확한 증거없이 전혀 불법 행위가 없음에도 사실상 감금된 상태로 강압적인 감사를 하면서 하지도 않은 불법행위를 인정하라고 강요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노조는 "이러한 일방적인 감사로 A차장은 공황장애와 폐쇄공포증으로 인한 입원 치료를 받고 현재도 치료 중이다"면서 "이 과정에서 동광주지점장이 주도하는 지점 간부회의에 A차장을 두 차례 불참시키는 등 이른바 '왕따 회의'도 열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홈플러스 감사본부는 지난해 2월 감사 행위가 정당하다며 A차장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이에 대해 노조는 "A차장의 부인이 회사측에 내용증명을 보내 홈플러스 대표이사 명의의 재발방지 답변서,강압적인 조사 인정과 명예회복, 공개 사과 등을 요구했으나 감사본부장이 A차장을 만나 유감 표명 수준에서 이번 일을 마무리지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특히 "사측은 1년 6개월전에 실시한 해당 감사에 대해 아직까지 결과 처분을 내놓지 않고 있어 근거없는 회사의 일방적인 억압 감사를 했다는 반증이다"며 "홈플러스는 향후 이와 유사한 인권침해 및 직장갑질 근절을 위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장기간 고통 받아 온 피해자에 대한 즉각적인 정신적, 물질적 보상을 할 것"을 촉구했다.

이같은 A 차장과 노조의 주장에 대해 이모 홈플러스 감사본부장은 “강압적인 협박감사를 벌인 사실이 없다. 상품구매과정의 팩트는 관련 데이터를 사법기관에 제출했다. 사실관계는 A 차장의 주장과 어긋난다”며 “사법기관의 조사결과에 따라 추후 감사 결과 처분을 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감사본부장은 또 “팩트와 상관없이 직원의 건강이 중요하다. A 차장에게 유감표명을 했다.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거듭 ‘강압 감사’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차장은 지난해 11월 ‘불법 감금’ 혐의로 회사를 경찰에 고소했으며 광주지검에 송치돼 이달 4일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에 대해 A 차장은 변호인을 통해 고검에 항소한 상태다.


광주=이재호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