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장보기 즉시배송 서비스 확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요기요 장보기 즉시배송 서비스 제공 점포 수를 기존 4개점에서 25개점으로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요기요 장보기 즉시배송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요기요 앱을 통해 장보기 주문을 하면 1시간 이내로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해 11월 도입해 봉천점, 신길3점, 북가좌점, 개봉점 등 4개점(반경 1.5㎞ 이내 배송)에 시범 운영했다.

이번에 서비스를 도입한 점포는 명륜점, 보문점, 왕십리점, 서울회기점, 미아점, 길음점, 분당동판교점, 분당정자점, 삼전역점, 학동역점, 압구정점, 남성점, 서초점, 대치점, 부천중동2점, 부천상동점, 부개점, 발산점, 강서점, 신정2점, 목동2점 등 수도권 21개점이다.

해당 매장 인근 1.5㎞ 내 고객들은 요기요 앱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요기요 앱 내 '편의점/마트' 카테고리에 접속하면 된다.

이 서비스를 통해 주문 가능한 상품은 400~600여 종이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의 신선식품은 물론 간편식, 가공식품, 생활용품 등 대부분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약 4개월간 시범 운영한 결과 소비자들은 즉시배송 서비스를 통해 홈플러스 PB 우유인 'Simplus 우유'를 비롯해 '홈플러스 시그니처 물티슈', '삼다수'(500㎖) 등 주요 생필품을 가장 많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두부, 삼겹살, 생닭, 컵라면 등이 많이 팔렸다.
홈플러스는 소비자들이 소용량 당일 식사거리를 주로 구매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임기수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기획본부장은 "모바일 쇼핑이 생활화된 젊은 층 및 맞벌이 가구의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여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점포가 밀집된 수도권 위주로 서비스 확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장보기 즉시배송 서비스의 2월 이용자 수는 전월 대비 약 60% 증가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직접 매장에 가지 않고 온라인으로 장을 보는 소비자가 늘어난 상황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